서울 오후 6시 465명 신규 확진…일주일 전보다 32명 적어
전날보다 164명 많아, 화요일 확진자 늘어나는 경향
입력 : 2021-07-27 18:56:45 수정 : 2021-07-27 18:56:4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27일 오후 6시까지 465명 늘어 6만2773명 발생했다.
 
전날보다 164명 많고, 일주일 전 같은 시간에 비해 32명 적은 수치다.
 
화요일은 통상 확진자가 급증하는 요일 중 하나로 13일 오후 6시에도 563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경신한 바 있다.
  
해외 유입이 6명이고 나머지는 국내 발생이다.
 
서대문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이날 확진자가 7명 추가돼 총 24명이 됐다.
 
중랑구 소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도 4명 추가돼 누적 17명이 감염됐다.
 
동작구 소재 중학교 관련 3명(누적 23명), 관악구 소재 사우나 관련 2명(누적 164명)도 추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중 225명은 가족이나 지인 등과 접촉해 감염됐고, 27명은 타시도 확진자와 접촉했다.
 
확진자 중 172명의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밀짚모자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