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월주스님 조문 "늘 우리와 함께하신 분"
전북 김제 금산사 찾아…"자비행 잊지 않겠다"
입력 : 2021-07-23 20:58:06 수정 : 2021-07-23 20:58: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 마련된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 대종사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삼배 후 상좌 스님들과 마주하며 합장의 예를 갖추고 "큰 스님의 원적에 삼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반드시 극락왕생 하셨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큰 스님을 여러 번 뵙고 말씀을 들을 기회가 있었는데 산중 수행에만 머물지 않고 늘 중생들 고통에 함께하셨던 큰 스님의 보살행, 자비행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월주 스님의 상좌인 원행 스님과 환담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월주 스님은 늘 우리와 함께하셨다"며 월주 스님이 생전 5·18 광주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어려움을 당하고, 김수환 추기경, 강원용 목사와 함께 많은 사회활동을 해온 점을 회고했다.
 
이에 원행스님은 "국민을 위해 항상 노심초사하며 국정을 살피는 대통령이 직접 조문을 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코로나 상황이 나아지면 방북을 포함하여 남북 평화통일을 위한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불교계가 코로나 상황에서 법회를 멈추고 방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고 모범적으로 대응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 마련된 태공당 월주 대종사의 빈소를 조문해 헌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