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발전 빅데이터 연구 모델 창출 본격화
민간 협업 '디지털전환 그랜드 챌린지' 20개 과제 선정
입력 : 2021-07-16 13:47:54 수정 : 2021-07-16 13:47:54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충남 태안 본사에서 '디지털전환 그랜드 챌린지' 서류심사를 통과한 민간기관을 대상으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디지털전환 그랜드 챌린지는 서부발전과 민간이 협업하는 연구 프로젝트다. 발전소에서 생산된 빅데이터를 이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연구모델을 발굴하고 디지털 산업 생태계 조성을 가속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서부발전은 지난 5월20일부터 6월28일까지 민간기관을 대상으로 연구 모델 공모를 진행, 총 64개의 혁신적인 제안을 접수했다. 사·내외 전문가 8명의 서류심사를 통해 20개 과제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특히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반 협업 메타버스 플랫폼, 발전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식서비스 모델 개발 등 창의적인 주제가 선정돼 향후 연구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랜드 챌린지에 선정된 기관에는 향후 2개월 동안 판교 서부발전 디지털 기술공유센터에서 연구 모델 구현을 위한 빅데이터가 제공된다. 발전소 현장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링 프로그램 등 기술 지원도 주어진다.
 
서부발전은 오는 9월 말 최종 평가를 통해 우수한 연구 모델을 도출한 9팀을 선발하고, 산업부장관상 등 포상과 총 21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또 과제별로 최대 5억원 등 총 20억 규모의 후속 연구비를 지원한다.
 
최현호 서부발전 디지털혁신실 차장은 "앞으로 발전데이터 접근 문턱을 더 낮춰 민간의 아이디어와 현장 수요가 접목된 신산업 연구모델 창출에 힘쓰겠다"며 "관심 있는 기관은 언제든지 서부발전 디지털 기술공유센터의 문을 두드려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서부발전은 16일 '디지털전환 그랜드 챌린지' 서류심사를 통과한 민간기관을 대상으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디지털 기술공유센터에서 발전빅데이터를 연구 중인 모습. 사진/한국서부발전
 
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