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빠지는 게 없네"…제네시스 G80 전기차 타보니
전기 모터에 첨단 기능까지…'최적의 조합'
정숙성은 기본, 제로백 4.9초 가속력 '엄지척'
검증된 내연차 파생 모델이라 더욱 믿음직
입력 : 2021-07-09 08:01:21 수정 : 2021-07-09 08:01:21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사고 싶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G80)' 시승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든 생각이다. 그간 제네시스 브랜드로부터 받은 느낌은 '중후하고 점잖다' 정도였다. 행사장에 도착해 차량을 만났을때도 기존 내연차 3세대 G80과 똑같은 외관을 보고 '얼마나 다르겠어?'란 마음으로 시승을 시작했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조재훈 기자
 
8일 오전부터 진행된 시승 코스는 경기 하남 스타필드에서 청평 마이다스 호텔을 돌아오는 왕복 78.8km 구간이었다. 출발지를 떠나 공도로 접어들었을때부터 묘했다. 내연차에서 엑셀 페달을 밟을 때마다 느껴지던 진동과 소음은 온데간데없었다. 무소음 속에서 핸들을 꺾자 미끄러지는 듯한 코너링에 감탄했다. 공중에 떠 움직이는 '자기부상열차' 같은 느낌을 받았다.
 
가속력은 가히 엄지척이다. 서울양양고속도로에 접어들어 속도를 내봤다. 하부의 진동을 살짝 느껴지는 정도였지만 어느새 시속 100km 이상으로 달리고 있었다. 출발 전 G80의 제로백이 4.9초라는 현대차 관계자의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직선 코스에 접어들어 가속 페달을 더 밟아봤다. 시속 130km를 넘기자 시트가 저절로 움직이면서 허리를 포근히 감싼다. 스포츠카와 같이 운전자를 시트에 파묻히게 하는 '스마트 서포트' 기능이 발동된 것이다. 서서히 속도를 110km 미만으로 줄이자 시트는 원상복구됐다.
 
회차지를 찍고 돌아올 때는 주행 기능을 테스트해봤다. 전기차는 내연차와는 다르게 패들시프트가 기어 변경이 아닌 회생 제동 강도를 바꾸는 기능을 수행한다. 회생 제동을 사용하면 전비(전기차 연비)를 높일 수 있다. G80도 마찬가지였다. 주행 중에 왼쪽 패들시프트를 한번씩 당기면 점점 차량의 속도가 줄어드는 시간이 짧아졌다. 최고 강도인 I-페달 단계에서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급제동하는 듯한 느낌을 줬다. 그 대신 이 단계에서 충전량은 제일 많다. 오른쪽 패들시프트를 4회 당겨 회생 제동을 0단계로 풀면 일반 내연차를 운전할 때와 같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으면 제동되지 않는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 사진/조재훈 기자
 
전기차의 매력을 모두 담은 상태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사용자 편의성은 그대로 유지됐다. 크루즈컨트롤 기능을 실행하면 스스로 앞차와의 간격을 정확히 조율해낸다. 앞차와의 간격 조절은 물론이고 도로 상황을 읽어내 미리 감속을 시작하는 기능은 감탄스럽다. 여기에 주행 상황에서 속도위반 카메라 출현 시 자동으로 감속하고 구간이 지나면 미리 설정해놓은 속력으로 정확히 복귀하는 기능은 놀랍기까지 하다.
 
시승을 끝내기 전에 드라이빙 모드를 스포츠 모드로 바꿔봤다. 앞서 회차지로 향할 때 시속 130km에서 발동된 '안락한 시트'가 바로 적용된다. 가속 페달을 밟자 '조용한 스포츠카'의 면모를 발휘한다. 가속도가 붙는 만큼 '차 바꾸고 싶다'는 마음도 커졌다.
 
그간 내연기관 파생 전기차는 전용 플랫폼 적용 모델보다 혁신성이 떨어진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은 이같은 고정관념을 깨뜨렸다. 물론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신차들은 넉넉한 내부공간 등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이미 내연차에서 검증을 마친 G80의 차체는 전기차로도 전혀 손색이 없었고 오히려 적절해보였다. G80은 브랜드 첫 전기차로서의 '첨병' 역할을 넘어 '인기 모델'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