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규 코로나 확진자 10% 증가…델타 변이 영향인 듯
CDC "백신 접종률 낮은 지역서 확진자 많을 것"
입력 : 2021-07-02 14:56:43 수정 : 2021-07-02 16:16:2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에서 최근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전염성이 강한 인도발 변이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일(현지시간)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0%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16∼22일의 하루 평균 감염자는 1만1428명이었는데 23∼29일에는 1만2609명으로 10% 증가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겨울철 대확산이 정점에 달했던 올해 1월10일 이후로 7일간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95%나 감소했다"면서도 델타 변이가 여전히 위협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또 "백신 접종률이 낮은 지역사회에서 더 많은 확진자와 입원 환자,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월렌스키 국장은 "델타 변이는 미국에서 두 번째로 지배적인 변이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앞으로 몇 주 새 델타 변이가 (영국발 변이인) 알파 변이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했다.
 
또 "현재 미국 내에서 약 1000개 카운티의 백신 접종률이 30%에 못 미친다"며 "주로 남동부와 중서부에 있는 이들 지역사회는 우리의 가장 취약한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 지역 일부에서는 이미 질환의 (확산) 속도가 증가하고 있다"며 "델타 변이가 나라 전역에 걸쳐 확산함에 따라 지금 더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맞히지 않는 한 이 지역에서 전염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