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유통 매출 12.9%↑…"소비심리 회복·가정의 달 영향"
오프라인 전년비 8.8%·온라인 17.6% 증가
백화점·대형마트 매출 늘어…아동·유아 상품 감소
입력 : 2021-06-27 11:00:00 수정 : 2021-06-27 11:21:08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지난달 유통업체 매출이 전년보다 12.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과 가정의 달의 영향으로 오프라인 매출이 전년보다 8.8% 늘었다. 온라인 매출도 비대면 구매가 확산되면서 17.6% 급증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전체 매출은 전년보다 12.9% 상승했다. 올해 1월 증가율은 6.1%, 2월 10.0%, 3월 18.5%, 4월은 13.7%였다.
 
특히 지난달 오프라인 부문 매출은 8.8%, 온라인 부문은 17.6% 증가했다. 매출 증가폭은 해외유명 브랜드 36.6%, 서비스·기타 23.1%, 식품 16.7% 순으로 증가했다.
 
오프라인에서는 해외여행에 대한 제약으로 해외유명 브랜드(36.6%)의 판매 호조가 지속됐다. 코로나19로 부진했던 아동·스포츠, 식품의 매출도 각각 13.4%, 10.6% 상승했했다. 반면 가전·문화 매출은 전년보다 7.1% 감소했다.
 
온라인에서는 렌탈·음식배달 등 서비스·기타 매출이 전년보다 61.1% 급증했다. 지난달에도 62.6% 증가한 바 있다. 식품, 가전·문화 매출도 각각 32.9%, 9.7% 증가했다. 이에 반해 아동·스포츠 매출은 5.4% 감소했다.
 
또 매출이 증가한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은 구매건수·단가가 동반 상승했다. 백화점의 구매건수 증가율은 5.4%, 구매단가는 13.0% 늘었다. 대형마트 구매건수는 0.9%, 구매단가는 4.6% 늘었다. 편의점 구매건수는 0.8%, 구매단가는 3.7% 증가했다.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구매건수가 5.3% 줄었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총 매출을 전년과 비교하면 지난해 5월 11조6000억원, 올해 5월은 13조1000억원 수준이다. 오프라인 부문의 매출 비중은 전년 54.1%에서 52.1%로 줄었다. 반면 온라인 매출 비중은 45.9%에서 47.9%로 소폭 증가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별로 보면, 대형마트와 백화점, 편의점이 각각 전년보다 5.6%, 19.1%, 4.6% 늘었다. 코로나19로 움추렸던 소비심리가 회복되고, 가정의 달 선물 구매 증가가 늘어난 영향이다. 다만, SSM은 전년보다2.2% 감소했다.
 
온라인 유통업체에서는 전자·생활용품과 렌탈 서비스·음식 배달 등의 온라인 주문이 확산되면서 서비스·기타 상품군 매출이 전년보다 61.1% 상승했다. 식품과 화장품, 가전·전자도 각각 전년보다 32.9%, 19.4%, 10.2% 증가했다.
 
반면, 대형마트·백화점으로 구매 채널이 이동한 아동·유아 상품군 매출은 4.9% 줄었다. 아동·유아 상품군은 지난달에도 5.5% 감소한 바 있다.
 
김호성 산업부 유통물류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심리가 회복되고, 가정의 달 선물 구매 증가로 오프라인과 온라인 유통 매출이 모두 상승했다"며 "온라인을 통한 렌탈 서비스, 음식 배달 등 서비스 주문이 꾸준히 늘어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보다 12.9% 늘어났다. 사진은 전년동월 대비 5월 매출 증감률.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