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개인정보동의서 누락한 국힘, 시간끌기 갈수록 점입가경"
권익위 오는 22일부터 국민의힘 제외한 비교섭단체5당·홍준표 등 15명 조사 착수
입력 : 2021-06-21 23:49:56 수정 : 2021-06-21 23:49:56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받기로 한 국민의힘이 정작 가족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일부를 누락한 것과 관련해 '시간끌기', '조사착수 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21일 "법에도 없는 감사원에 '전수조사 받겠다'고 시간 끌기 시작한 것이 지난 9일인데, 이번에는 가족의 개인정보 동의서를 누락해 권익위가 당장 전수조사에 착수할 수 없다고 했다"며 "시간 끌기가 갈수록 점입가경"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국민의힘은 국민께 무려 2주 가까이 시간 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며 "행태가 정말 한심하다. 무엇이 두려워 시간 끌기만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행태는 국민을 우롱하는 행태"라며 "국민을 더는 기만하지 말고 차라리 솔직하게 '부동산 전수조사 받기 싫다'고 밝히라"고 촉구했다.
 
앞서 권익위는 이날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가족 관련 개인정보 제공동의서 일부를 누락했다며 보완되는 대로 전원위원회를 열어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익위는 오는 22일부터 국민의힘을 제외한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과 무소속 홍준표 의원 등 15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받기로 한 국민의힘이 정작 가족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일부를 누락한 것과 관련해 '시간끌기', '조사착수 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