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용 사면 아닌 가석방 가능"…여권 기류 변화
언론 인터뷰서 "국민적 공감대 높아져…청와대 깊게 고민"
입력 : 2021-06-07 15:05:34 수정 : 2021-06-07 15:05:3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문제에 대해 가석방으로 풀 수 있다고 거론했다. 관련해 민주당은 국익 손실 우려에 대한 공감대가 전제돼 있는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7일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부회장 사면 논의는 전세계 기술패권, 반도체 전쟁 중에 대규모 투자 등 의사 결정이 중요한 시점에 그룹 총수의 부재로 인해 생길 수 있는 경제적인 국익의 손실이 올 수 있다는 여러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그것에 대해서 일정 정도의 공감대가 있고 그런 차원을 깔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송 대표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꼭 사면으로 한정될 것이 아니고 가석방으로도 풀 수 있다"며 "중요한 것은 이 부회장이 구속돼 활동을 못 하고 있고, 이 부회장이 나와야 투자도 되는 것 아니냐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부회장이 나와서 반도체, 백신 등 재난적 상황에서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국민적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깊게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저는 이런 청와대 입장을 이해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 당시에 "재판과정이 종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면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4대그룹 간담회에서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해 "국민들도 공감하는 분이 많다"고 밝히면서 여권 내에서 사면론에 대한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고 수석대변인은 사법정의 훼손 지적에 "유죄가 확정되고 복역 중인 대상에 대해 국민화합 차원이나 사회적인 공감대에 기반해서 만들어지는 게 일반적인 사면의 형태인데, 지금 이 논의는 궤를 달리하고 있지 않나 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가석방이라는 용어가 나왔지만 사면 논의는 지금 우리가 처한 세계에 경제 전쟁 현실 속에서 필요성 때문에 얘기되는 것이지 다른 차원에서 얘기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