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30%대 추락…출범 이후 최저
요미우리, 유권자 대상 여론조사…지지율 37%, 전월 대비 6%↓
입력 : 2021-06-07 14:33:17 수정 : 2021-06-07 14:33:17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내각 지지율이 출범 9개월 만에 최저치로 추락했다. 코로나19 부실 대응 비판에 휩싸인 스가 내각 자체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4~6일 전국 유권자 1070명(유효 답변자)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해 7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스가 내각 지지율은 37%로 지난해 9월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동일 조사 당시(43%)에 비해 6%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출범 직후엔 74%였다.
 
요미우리는 스가 내각 지지율이 그동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감에 비례해 변화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감염자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이 오히려 떨어졌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상황과 무관하게 스가 총리에게 등을 돌린 국민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응답자의 16%는 총리직을 즉시 교체하길 원한다고 답했다. 지난 4월 조사 때에는 12% 수준이었다. 
 
스가 총리가 올해 9월 자민당 총재 임기까지만 재임하길 원한다는 응답자도 43%에 달했다. 스가 총리가 올해 9월 자민당 총재 임기까지만 재임하길 원한다는 응답자는 43%에 달했다. 유권자 10명 중 6명꼴이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조건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50%로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48%)을 약간 앞섰다. 찬성 의견 가운데 무관중 개최는 26%, 관중 수 제한은 24%를 기록했다. 지난달 동일 조사 당시 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은 59%였다.
 
지난달 28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