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검찰 인사 최종안 안 나왔다"
전날 김오수와 추가 논의…"청취 절차"
입력 : 2021-06-04 10:54:30 수정 : 2021-06-04 10:54:3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검사장급 인사와 관련해 "최종안이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는 자리에서 취재진과 만나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며 "인사 최종안이 나오지도 않았고, 인사 관련 절차와 내용도 아직 확정되지 않아 짐작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전날 김오수 검찰총장과 추가 논의를 한 것에 대해서는 "청취 절차를 요식 행위로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서울고검 회의 공간에서 배달을 시켜 추가로 2시간 반 등 합쳐서 4시간 반 정도는 들어야 충분한 의견 청취를 했다고 봤다"며 "총장께서 하실 말씀이 많으셔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오수 총장과의 이견이 좁혀졌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이견을 좁히는 절차가 아니라 청취 절차"라고 일축했으며, 추가로 더 논의할지에 대해서는 "그러지 않아도 될 듯하다"고 답변했다.
 
앞서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지난 3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서울고검 15층 회의실에서 검사장급 검사의 승진 전보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공식 논의가 끝난 후 오후 6시30분쯤부터 9시를 넘어서까지 저녁 식사를 하면서 추가 논의를 진행했다.
 
김 총장은 공식 논의 직후 서울고검 청사를 나온 자리에서 "2시간 동안 설명했지만,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려하는 대로 국민 생활과 직결된 6대 범죄에 대해서는 직접수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면서 "일정 부분 장관께서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도 설명할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날 중 발표될 것으로 예상됐던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 인사는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지난달 말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의 승진·전보 인사에 대해 이달 초순 발표하고, 이달 초·중순 부임 일정으로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