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7년 징크스' 넘어선 마마무 "데뷔 후 느꼈던 감정 노래"
전곡 발라드 새 미니앨범 'WAW'
입력 : 2021-06-03 09:04:01 수정 : 2021-06-03 09:04:0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아이돌 그룹은 흔히 7년차 징크스라는 게 있다. 데뷔한 지 7년 후 재계약을 하는 시점에서 많은 그룹은 위기를 넘지 못하고 뿔뿔이 흩어지고 만다. 대형 기획사라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올해 데뷔 7년차를 맞은 중소기획사 소속 그룹 마마무는 조금 다른 길을 가고 있다. 2일 새 미니앨범 'WAW'로 돌아왔다. 데뷔 후 처음으로 전곡을 발라드 트랙으로 채운 음반이다. 이날 소속사 RBW을 통해 그룹은 "데뷔 이후 7년 동안 달려오며 느꼈던 다양한 감정들과 함께 '지금 우리는 어디에 있을까', 한 번쯤 고민해 본 이야기들을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 곡 'Where Are We Now(웨얼 아 위 나우)'부터 그룹은 지난 활동들을 반추한다. 몇 번의 계절을 지나 함께 달려온 날들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함을 노랫말에 담는다. 김도훈을 필두로 코스믹 걸, 이후상 등이 곡 작업에 참여해 완급조절이 특징인 마마무의 보컬을 잘 살려냈다.
 
"우리의 지난 과거, 현재, 그리고 다가올 날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마마무만의 이야기가 아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가사와 함께 귀 기울여 들어보시기를 추천합니다."
 
멤버들은 타이틀곡 가사 중 '기나긴 여행 중 어느 날'을 언급하며 "인생이라는 여정 가운데 하루를 보내는 중인 것 같다. 마마무로 걸어온 여행의 시간 동안, 혼자서는 할 수 없는 많은 것들을 경험했던 것 같다"고 했다.
 
매 앨범마다 선보였던 화려한 군무는 없는 대신 곡별 보컬 특징을 살렸다. 마마무는 "타이틀곡과 함께 전곡 발라드 앨범을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각자의 보컬에 신경을 많이 썼다. 서로의 목소리에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리의 합이 잘 어우러지도록 심혈을 기울였다"고 했다.
 
이번 새 미니앨범 ‘WAW' 발매를 시작으로 여름 콘서트 등에 나선다.
 
이들은 "다큐멘터리는 꾸준히 제작하고 있어 멀지 않은 시기에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콘서트는 현재 모두가 안전한 상황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를 준비 중에 있다. 올여름을 목표로 하고 있으니 기대해 주시면 멋지게 준비해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마마무. 사진/RBW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