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아이드소울' 나얼, 음악 산업 주제로 개인전
입력 : 2021-06-01 16:39:11 수정 : 2021-06-01 16:39:1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가수이자 작가로 활동하는 나얼이 음악 산업을 주제로 개인전시를 연다.
 
1일 롱플레이뮤직에 따르면 전시회 ‘나얼의 음악세계(NAMMSE) : Music Industry’를 오는 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십화점에서 진행한다. 
 
음악 산업에 대한 이야기를 시각 이미지로 풀어낸 작품들을 전시한다. 나얼이 지난 2011년~2014년까지 3년간 DJ를 맡았던 KBS Cool FM 라디오 프로그램을 영상화 사킨 유튜브 콘텐츠들이 중심이다. 
 
이 콘텐츠는 오랜 기간 바이닐(LP)을 수집해온 나얼이 자신이 보유한 좋은 음반들 중에서 다양한 장르의 명곡들을 선곡하고, 직접 디제잉으로 들려줘 음악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나얼은 솔로와 브라운아이드 소울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솔로 정규 2집 ‘Sound Doctrine(사운드 닥트린)’을 발매했다. 이 앨범은 타이틀곡 ‘널 부르는 밤’을 비롯해 70년대부터 90년대까지 흑인 음악 장르의 다양한 곡들이 수록됐다.
 
2019년에는 4년 만에 브라운아이드소울 정규 5집 하프 앨범 ‘It’ Soul Right(잇 소울 롸잇)’로 모타운 스타일부터 70년대 블랙스플로이테이션(Blaxploitation), 펑키한 블루아이드소울 장르와 컨템퍼러리 R&B까지 다채로운 흑인 음악 장르의 곡들을 선보였다.
 
나얼은 순수 미술을 전공한 만큼 음악적인 활동 외에도 화가 '유나얼'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 4월에는 문래동에서 ‘염세주의적 낙관론자(Pessimistic Optimists)’라는 타이틀로 11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나얼의 음악세계(NAMMSE) Music Industry’ 전시회 콘셉트 이미지. 사진/롱플레이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