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창솔루션 등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31개사 선정
2022년까지 100개사 선정
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성장 전 주기 지원
3년간 기업당 최대 30억원 투입
입력 : 2021-06-02 12:00:00 수정 : 2021-06-02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환경부는 기후 변화와 환경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탄소 중립에 기여할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31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프로젝트는 지난해 7월 그린뉴딜 계획에 포함돼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환경부는 '녹색혁신기업', 중기부는 '그린벤처'를 선정하고 연구·개발에서 사업화까지의 성장 전 주기를 지원한다.
 
환경부와 중기부는 지난해 9월 그린뉴딜 유망기업 41개사를 선정했고, 올해 추가로 31개사를 선정했다. 오는 2022년까지 100개사 선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대창솔루션 등 그린벤처 15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의 지원 분야는 그린차량·선박·수송기계 3개, 신재생에너지 2개, 첨단수자원 2개, 그린정보기술(IT) 2개, 신소재 1개, 청정생산 1개 등이다.
 
환경부는 녹색혁신기업 16개사를 선정했으며 지원 분야는 스마트물 5개, 자원순환 4개, 청정대기 3개, 탄소저감 2개, 녹색 융복합 2개 등이다.
 
이번에 선정된 31개사는 2023년까지 3년간 기업당 최대 30억원의 사업화와 연구·개발 자금을 지원받는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그린뉴딜 유망기업이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지속 성장해 그린 유니콘 탄생과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국내를 넘어서 세계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친환경·저탄소 중심의 녹색 산업 육성을 위해 그린뉴딜 유망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 부처는 7월9일 코엑스에 열리는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대전(ENVEX 2021)’ 행사에서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선정서 수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 31개사.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