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 총괄공사 초치 예정…'독도 표기' 시정 요구
일 독도 영유권 주장에 강력 항의…"도쿄올림픽 앞두고 상황 예의주시"
입력 : 2021-06-01 15:18:58 수정 : 2021-06-01 16:36:5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1일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에 대한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외교부 차원에서는 이러한 적극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서 오늘 오후에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할 예정"이라며 "초치해서 일본 측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도 표기 수정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 일본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최 대변인은 "현재 외교부를 포함한 우리 정부는 2021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 유관기관들 간의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다"며 "일본 측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앞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전국 지도에서 시마네현 위쪽,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2019년 7월 시정을 요구했고, 이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전국 지도의 디자인을 바꿨다. 다만 바뀐 지도를 확대하면 여전히 독도 위치에 작은 점이 표시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에 지도를 즉각 수정할 것을 요구했고 대한체육회 역시 시정을 요구하는 서한을 일본올림픽위원회에 보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에서 "최대 강력한 대응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은 "고유의 영토"라며 우리 정부의 수정 요구를 여전히 수용하지 않고 있다.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도 양국의 중재에 대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 않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4월 서울 종로구 외교부 합동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