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달 227개 혁신제품 신규 지정…연간 900개 목표
공공부문 혁신구매목표액 5477억…작년보다 30%↑
한국판뉴딜 혁신제품 트랙 신설…16건 신규 지정
안도걸 차관 "혁신조달전문지원센터' 등 3대 과제 중점 추진"
입력 : 2021-06-01 11:23:27 수정 : 2021-06-01 11:23:27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확장형 음압격리 시스템' 등 총 227개의 혁신조달 제품을 올해 신규 지정했다. 연간 지정목표도 기존 800개에서 900개로 상향하는 등 공공조달을 통한 혁신기업 지원이 이뤄진다.
 
기획재정부는 1일 제2차 공공수요발굴위원회에서 올해 1~5월간 혁신조달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하반기 혁신조달 주요과제 추진계획(안)을 논의·확정했다.
 
기재부는 관계부처 및 전문위원회 등을 통한 심사절차를 거쳐 227개의 혁신제품을 신규 지정해 상반기까지 총 688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혁신제품으로 지정되면 수의계약, 구매면책 등 법령상 특혜를 부여받아 기업의 수요가 큰 상황이다.
 
올해부터 신설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상용화 전 시제품에 대한 혁신제품 지정 트랙' 관련 이동확장이 가능한 '확장형 음압격리 시스템' 등 16건을 신규 지정이 포함됐다.
 
확장형 음압격리 시스템은 취약지역 방역 등 공공의료서비스 개선에 대한 기여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기재부는 이를 통해 한국판 뉴딜 등 주요정책 연계 제품을 발굴해 혁신제품 으로 추가 지정하고, 부처별 뉴딜사업 집행시 혁신제품을 적극 구매·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뉴딜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혁신조달·뉴딜연계협의체'를 신설해 뉴딜사업 집행시 혁신제품 구매실적 등을 주기적으로 점검·관리할 계획이다.
 
업계의 높은 신청률 등을 고려해 올해 혁신제품 연간 지정목표(누적)도 당초 800개에서 900개로 상향한다. 
 
정부는 지난해 4173억원이었던 공공부문 혁신구매목표액을 올해 5477억원으로 대폭(31.2%)확대한 바 있다. 이는 전체 공공조달 물품구매액의 1.2% 수준이다.
 
아울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중소기업벤처진흥공단 등 수출지원사업 대상자 선정시 혁신조달기업 우대제도 도입, 혁신조달기업 전용 온라인 마케팅 및 해외바이어 매칭 지원 프로그램 신설 등 해외진출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
 
수요기관·조달기업의 입장에서 혁신조달 업무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한 '혁신조달전문지원센터' 기능을 강화하고, 법제화를 위한 작업을 추진한다.
 
공공조달 수요발굴, 혁신제품지정, 컨설팅 등 혁신조달 전 과정을 통합 지원한다.
 
전문지원센터의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한 조달사업법령 개정 등 관련 절차를 하반기 중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하반기 혁신조달정책은 디지털·그린 뉴딜투자 분야 혁신제품 및 서비스 품목의 과감한 신규 발굴·조달, 혁신조달기업의 국내 시장을 넘어선 글로벌 시장의 진출, 혁신조달지원업무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한 '혁신조달전문지원센터' 인프라 확충의 '3대 과제'에 중점을 둬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1일 제2차 공공수요발굴위원회에서 올해 1~5월간 혁신조달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하반기 혁신조달 주요과제 추진계획(안)을 논의·확정했다고 밝혔다.사진은 확장형음압격리 시스템 모습. 사진/기획재정부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