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산업·의료 양자내성암호 인프라 검증 완료
입력 : 2021-05-18 10:18:42 수정 : 2021-05-18 10:18:4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032640)는 디지털뉴딜 과제의 일환으로 산업·의료분야 기업에 구축한 양자내성암호 전용회선에 대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시험·검증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양자컴퓨터 공격에 견딜 수 있는 보안기술은 양자의 물리적 특성을 활용한 양자키분배 등 '양자암호통신'과 복잡한 알고리즘을 활용한 암호기술 '양자내성암호' 등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양자내성암호는 암호키 교환 등 보안의 주요 핵심요소에 적용할 수 있어 확장성이 높고 수백㎞ 이상의 장거리 전송이 가능하다. 별도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 관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이번 TTA 검증으로 지난해 코위버와 함께 개발한 상용 광전송장비(ROADM)를 공장·병원에 구축한 양자내성암호 전용회선이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을 확인했다. 시험은 지난 3월 초연결 지능형 연구개발망(KOREN) 구간 중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서울 사무소~부산 부경대 구간에서 진행됐다.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과 암호전송장비, 응용서비스 성능에 대한 산업 분야 37개·의료분야 35개 항목의 시험·검증을 수행했다.
 
LG유플러스는 공개키(비대칭키) 방식인 격자 기반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이 키생성에 소요되는 시간과 키교환 프로세스에 사용하는 메모리 용량 등 시험 기준을 앞섰다고 밝혔다. 알고리즘이 작동하는 광전송장비는 양자내성암호의 키교환 알고리즘을 지원하고, 양자난수발생기(QRNG)와의 연동도 문제없이 작동했다. 의료정보시스템 등 응용서비스에서도 데이터 업로드·다운로드에 성공했고, 전송계층보안(TLS) 요청 처리시간과 서버 사용자 로그인 처리시간, 인증토큰과 PC 응용프로그램의 연동 응답시간도 모두 1초 이내에 작동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TTA의 시험·검증을 통과한 산업·의료분야 양자보안 솔루션이 올해는 더욱 다양한 산업군에서 보안성을 제공한다"며 "암호키교환 등 알고리즘을 향상해 보편적이고 활용도가 높은 양자보안 인프라를 늘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