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 1분기 영업익 30%↑… "가전·건설 호황"
입력 : 2021-05-17 14:36:45 수정 : 2021-05-17 14:36:4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세아제강지주(003030)가 가전과 건설 시장 호황에 힘입어 1분기 실적을 개선했다.
 
세아제강지주는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69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28.7%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5847억원으로 9.6% 줄었다.
 
회사는 "북미 전방산업의 수요 회복과 유가 상승에 따른 철강재 가격 상승으로 이익폭이 확대됐다"며 "가전산업 호황과 내수 건설산업의 견조한 상승세로 판재 및 구조관 사업부문 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글로벌 LNG(액화천연가스) 및 해상풍력프로젝트 수요증가에 따라 구조물 수주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