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 더 어렵다"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하루 앞두고 SNS에 소감 밝혀
입력 : 2021-05-09 10:50:28 수정 : 2021-05-09 10:50:2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하루 앞두고 "어느새 4년이 지났고, 이제 1년이 남았다"며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은 더 어렵다"고 소감을 밝혔다.
 
탁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맹자의 '관해난수(觀海難水, 큰 바다를 보고난 후 물을 함부로 이야기하기 어렵다)'를 인용하고 이같이 말했다.
 
탁 비서관은 "우리의 정치는, 그리고 정치와 관계맺은 모든 일들은, 과거나 미래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오직 현재로만 평가받게 된다"면서 "전에 있었던 업적도 나중에 있을 어떤 과오도 현재의 평가보다 중요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지만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며 "과거의 위업이 미래의 비난이 되기도 하고, 현실의 위기가 미래의 성취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니 당면한 오늘로만 평가받는다고 해서 오늘만을 위해 일 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때 작은 묘목의 크기만을 바라보는 사람은 없다. 나무를 심고 내려오면서 언젠가 이 나무가 얼마나 더 크고 단단하게 자라날지 상상하며 내려오게 된다"면서 "우리 정치에 그런 미래에 대한 상상력이 더해졌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공연기획 전문가인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청와대에서 의전비서관실 선임 행정관, 행사기획 자문위원, 의전비서관 등을 역임하며 문재인정부의 다양한 행사들을 진두지휘했다.
사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