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 신선매장서 코로나 확진자 9명 발생
근무 직원 153명에 대한 검사 진행 중…5일까지 매장 영업 중지
입력 : 2021-05-04 21:51:42 수정 : 2021-05-04 21:51:42
롯데백화점 본점.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식품관 내 신선슈퍼매장에서 직원들이 잇달아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이 4일 저녁 수도권 전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서울시와 롯데백화점 측에 따르면 해당 매장에서 지난 1일 한 직원이 처음 확진된 이후 현재까지 총 9명이 확진된 상황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지하 1층 근무 직원 153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두 명을 제외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측은 지난 1일 최초 확진자가 나오자 지하 1층 근무자 전수 검사를 했고,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자 3일부터 해당 매장 앞에 안내문을 붙이고 식품관 전체 영업을 중지했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재난문자 발송 이후에는 온라인 홈페이지에 확진자 발생 사실과 임시휴업을 공지했다.
 
롯데백화점은 5일까지 해당 매장 영업을 중지하기로 했으며, 확진자 발생 상황에 따라 영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