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한미정상회담 다음달 21일…청 "호혜협력, 한반도 비핵화 논의"(종합)
구체적 의제·일정은 조율중 "백신허브·쿼드가입 의제 확정 아니다"
입력 : 2021-04-30 11:05:27 수정 : 2021-04-30 17:03:3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대면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한미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30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 오는 5월21일 백악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수석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에 개최된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 정상은 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양 정상과 국민들 간의 우정을 바탕으로 양국간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논의 의제에 대해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을 위한 긴밀한 공조방안을 비롯해, 경제·통상 등 실질협력과 기후변화·코로나19 등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 협력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한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는 아직 조율 중이다. 문 대통령의 출국·귀국 일정, 순방 수행단의 규모 등도 아직 구체화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정상회담) 사전, 사후 일정은 조율 중"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수행단 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고, 경제인 동행도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양 정상 간의 오찬과 만찬 여부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사례를 준거해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일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일본 정부는 만찬 혹은 업무 오찬을 원했으나, 미국 측이 방역을 이유로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미일 정상은 햄버거를 사이에 두고 짧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밖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일부 언론이 보도한 '아시아 백신 허브(hub)국에 한국 지정 논의'에는 "코로나19 대응 협력은 (논의주제에) 있지만 세부적인 것은 준비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단계에 이르진 못 했다"고 말을 아꼈다.
 
또 '쿼드(Quad, 미국·인도·일본·호주 등 4개국 안보협의체) 참여'를 논의할 것이라는 전망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개방성, 포용성, 투명성 등 협력원칙에 부합하고 국익 및 지역의 평화·번영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협력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말했다"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같은 시간 미국 백악관도 한미정상회담을 공식 발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5월21일 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한미의 철통같은 동맹과 우리 정부, 국민, 그리고 경제의 광범위하고 깊은 유대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협력해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대면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