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증권사, K유니콘 상장 활성화 '한뜻'
미래 성장성 위주 기업 평가…상장심사 기간 대폭 단축…기업공개 제도 원점 재검토
입력 : 2021-04-29 15:27:42 수정 : 2021-04-29 15:38:19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한국거래소와 증권사들이 국내 유니콘 기업의 국내 증시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손을 모으기로 했다. 미래 성장성 위주로 기업 가치를 평가하고 상장 심사 일정을 대폭 줄이는 등 기업공개(IPO) 제도를 원점에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29일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진행된 국내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에서 'K-유니콘 상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고 금융투자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 김성현 KB증권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이현 키움증권 대표, IBK 서병기 대표,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 신영증권 황성엽 대표 등이 자리했다. 
 
손 이사장은 "최근 유니콘 기업의 해외 상장 움직임과 관련해 국내 우량 기업의 상장을 두고 글로벌 거래소와 경쟁을 하는 상황은 우리 자본시장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제2, 제3의 쿠팡이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도미노 현상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를 계기로 우리 자본시장이 국내 유니콘 기업에 불리한 점은 없는지, 기업공개(IPO) 절차나 제도에 개선할 점은 없는지 원점에서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니콘 기업이 미국 증시로 가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근본적인 이유는 미국 시장에서 제 몸값을 받겠다는 계산에 따라 비싼 상장 비용을 감수하고서라도 해외 진출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손 이사장은 국내 유니콘 기업의 원활한 상장을 위해 창업자와 2~3대 주주 등과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 제도를 적극 활용되도록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미래성장성을 반영한 심사방식 도입, 심사기간 단축 등 상장 제도와 심사 프로세스를 글로벌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말했다. 또 "유니콘 기업 CEO 간담회 개최, 상장기념식 리뉴얼 등 상장 유치 및 마케팅을 포함한 기업 지원 기능도 대폭 강화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의결권 공동행사 약정을 보다 유연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으며, 거래소와 금융당국 등이 업계와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며 "기업은 밸류에이션 등 시장 논리에 따라 움직인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아울러 "현시점에서 개선방안 발표가 시의적절했으며 거래소의 적극적 컨설팅 노력을 환영한다"며 "앞으로도 K-유니콘 기업이 우리 시장에 상장되도록 금융투자업계도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피력했다. 
 
29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열린 'K-유니콘 상장활성화를 위한 증권사 CEO 간담회'에서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모두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