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진석 추기경 선종에 "영원한 평화의 안식을"
SNS에 추모글, "'돈보다 사람 중심 정책' 말씀 깊이 새겨"
입력 : 2021-04-28 13:29:38 수정 : 2021-04-28 13:29:3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에 "추기경님의 선종을 애도한다"며 "영원한 평화의 안식을 누리소서"라고 기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추모글을 올려 "한국 천주교의 큰 언덕이며 나라의 어른이신 추기경님이 우리 곁을 떠나 하늘나라에 드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가진 천주교 신자다.
 
문 대통령은 "참으로 온화하고 인자한 어른이셨다"면서 "서른아홉 젊은 나이에 주교로 서품되신 후, 한평생 천주교 신자뿐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평화를 주신 추기경님의 선종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또한 "추기경님은 '모든 이를 위한 모든 것'이란 사목표어를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실천하심으로써 우리에게 '나눔과 상생'의 큰 가르침을 남겨 주셨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돈보다 사람을 중심으로 한 정책'이란 말씀은 국민들의 가슴에 깊이 새겨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추기경님, 지상에서처럼 언제나 인자한 모습으로 우리 국민과 함께해 주시길 기도한다"면서 "추기경님의 정신을 기억하겠다"며 고인을 기렸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