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바백스 식약처 전담팀 구성해 신속 허가"(종합)
노바백스 회장 접견…"독감 백신과 결합해 한번으로 예방효과"
입력 : 2021-04-27 17:22:50 수정 : 2021-04-27 17:22: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코로나19 노바백스 백신 도입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담팀을 구성해 백신에 대한 신속한 허가가 이뤄지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회장 등을 접견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노바백스 백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면서 노바백스가 기존 중국발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영국·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유효하고, 일반 냉장온도에서 유통이 가능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어크 회장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나보다 노바백스를 잘 안다"고 화답하고 "앞으로 노바백스를 독감백신과 결합시켜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한 번의 접종으로 (독감과 코로나19) 예방 접종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도 "국민들이 매년 독감백신을 접종하는 데, 코로나 백신과 한 번에 맞으면 편리할 것"이라고 호응했다.
 
또한 어크 회장은 노바백스와 협업을 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에 덕담을 하고, 백신 원부자재 확보를 위한 한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접견에 대해 "백신 생산과 공급에 대한 파트너 관계가 공고하게 됐다"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노바백스 기술도입(라이센스 인) 계약이 당초 올해까지였지만 내년까지 연장을 적극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라이센스 인' 계약의 경우 생산자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물량 공급 결정권을 갖게 된다. 국내 백신 사용 허가가 아직 나오진 않았지만 우리 방역당국 입장에선 안정적인 백신 확보가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식약처에 전담심사팀을 구성했다"면서 "어느 시기라고 특정하기 어렵지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백신의 국내 사용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회장 등을 접견하고 "식약처에 전담팀을 구성해서 노바백스 백신에 대한 신속한 허가가 이뤄지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