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 국민들 노바백신에 큰 기대"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 청와대 접견
입력 : 2021-04-27 16:21:58 수정 : 2021-04-27 16:21:5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 등을 접견하고 "한국 국민들은 노바백스 백신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면서 국내 생산과 사용허가 협력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어크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을 만나 "아주 우수한 기술력으로 훌륭한 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해서 인류의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기여할 수 있게 된 노바백스사에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노바백스 백신은 임상시험 과정에서 아주 탁월한 면역 효과를 보여 주었고, 특히 영국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출연한 이후에 임상시험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그 두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높은 효과가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고 들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한 "노바백스 백신은 실제 사용에 있어서도 보관에서 별도의 콜드체인 필요 없이 일반 냉장고의 온도로 보관하면 되고, 유통기간이 아주 길어서 실제 접종에 사용하기에 아주 편리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노바백스사는 우리 한국의 SK와 기술 이전을 통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고, 지금 실제로 한국에서 생산이 이루어지고 있어서 우리에게는 매우 의미가 깊다"면서 "우리 정부는 양사의 협력 관계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되고, 더욱더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