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카타르서 굴착기 102대 수주
입력 : 2021-04-25 12:53:00 수정 : 2021-04-25 12:53: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중동 카타르 건설기계 시장에서 대규모 수주를 따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카타르 현지 대형 건설회사로부터 굴착기 102대를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카타르 굴착기 시장규모(450여대)의 23%에 달하는 대형 수주로, 두산인프라코어가 카타르 시장에서 단일 고객으로부터 수주한 물량 중 가장 크다.
 
공급하기로 한 제품은 34톤급, 30톤급, 21톤급 등 굴착기 총 5개 기종 102대와 퀵커플러, 크램쉘 버킷 등 어태치먼트 112세트다. 이 장비들은 카타르 루사일시티(Lusail City)에 세워질 대규모 주거복합단지 건설 프로젝트에 투입될 예정이다. 루사일 지역은 2022년 월드컵 개최 도시로 고속도로를 비롯해 터널, 대형 건축물 등 인프라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이다.
 
이번에 수주한 굴착기 기종 중 하나인 'DX340LCA-K'.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코로나19로 침체를 겪는 상황에서도 현지 신규 딜러 육성한 게 성과로 이어졌다고 두산인프라코어는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대규모 수주를 통해 올해 카타르 시장점유율 1위에 올라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동 건설기계 시장은 현재 견조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 상승 영향이 하반기에 반영되면 상반기 대비 더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GCC(걸프협력이사회)국가와 카타르 간 외교 관계 회복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개최도 건설기계 시장 호황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정관희 두산인프라코어 상무는 "카타르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시장규모가 작았던 30톤급 이상 중대형 굴착기 시장을 공략해 잠재수요를 끌어낸 것이 성공 요인"이라며 "이번 대규모 수주를 바탕으로 중동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