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취임사에 5번 등장한 '청년서울'
"청년정신으로 신발 끈 다시 매자"…압도적 지지 준 2030에 대한 화답
입력 : 2021-04-22 15:41:15 수정 : 2021-04-22 15:41:1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제38대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식에서 청년서울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다짐했다.
 
오 시장은 22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올온스튜디오에서 온라인 취임식을 가졌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온라인 취임식은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이동진 구청장협의회장 등 최소화된 인원만 참석했다. 취임식은 시민 소망영상, 취임 선서, 취임사 발표, 축하 인사 등 간소한 형태로 진행됐다.
 
시민 소망영상에서 시민들은 “일자리 많이 창출해야 한다”, “청년 주도 스타트업 성장 도와달라”, “소상공인 발전할 정책이 필요하다”, “코로나 잘 대응해서 학교가고 싶다”, “월세 사는데 주택문제 해결해달라”, “맞벌이로 힘드니 돌봄의 기회 많아졌으면 좋겠다”, “환경 위해 수소·전기버스 많이 늘려야 한다”는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오 시장의 취임사에서 ‘청년서울’을 다섯차례나 사용하며 강조했다. 취임사 제목 또한 ‘공정과 상생의 가치 실현, 청년서울이 다시 뜁니다’다. 지난 재보선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 준 2030세대에 대한 화답으로 풀이된다. 
 
오 시장은 “오늘 저는 청년정신으로 서울의 신발 끈을 다시 묶는다. 지치지 않고, 넘어지지 않도록 서울의 재도약을 향한 첫걸음을 시작한다. 시민이 행복한 서울, 공정과 상생의 도시 서울이 다시 뛴다. ‘청년서울’을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 갑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공정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 서울시민의 삶의 질과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방역·주택·청년·1인가구·비전 등에 대한 다섯가지 약속을 했다.
 
첫째가 코로나19 펜데믹 종식을 서울시장으로서의 제1지상과제로 삼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경제적 어려움을 가중시킨 일률적 방식의 방역수칙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2030 청년세대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2030세대를 위한 정책 마련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신속하지만 신중한 주택정책으로 주택의 신속한 공급과 부동산 가격의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전략을 세운다. 
 
1인 가구를 위해서는 특별대책 추진 TF를 가동해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문제 등을 해결할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만들기 위해 내달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꾸려 실현 가능한 의제와 대안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취임식이 열린 DDP는 지난 2009년 재임 당시 ‘디자인 서울’ 사업의 일환으로 착공한 곳이다. 이후 7년 만인 2014년 완공돼 오 시장이 DDP 개관을 직접 눈으로 보진 못했다.
 
오 시장은 “10여년 전 디자인 서울이라는 브랜드를 만들고, 시민의 삶을 둘러싼 유무형의 환경을 한 단계 높게 디자인했다”며 “그 중 하나가 DDP이고 지금은 세계적인 명소가 된 이곳에 다시 와서 취임식을 진행해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참 많은 과제를 안고 있는 서울에 5년이나 시장을 역임했던 분이 경험을 갖고 왔다”며 “짐이 무겁지만 짐을 함께 짊어지겠다는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시청과 서울시교육청은 서로 역할은 다르지만 시민의 눈물과 땀을 닦아주는 책무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같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함께 서울시민과 학생들의 삶과 서울의 아동 학생 청소년의 삶을 오 시장과 함께 돌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장은 “주어진 임기는 짧지만 시민에게 오래 기억되는 시민만을 바라보는 시장이 되길 바란다”며 “시민만을 위한 길이라면 저를 포함한 25명의 구청장 모두 적극적으로 함께할 것을 이 자리에서 약속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DDP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온라인 시민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