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미, 백신 어려움 도와줄 수 있길 희망"
관훈토론 개최…"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것 강조"
입력 : 2021-04-21 12:00:14 수정 : 2021-04-21 12:00:1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1일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한미 백신 스와프'와 관련해 "어려울 때의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며 "(미국이) 한국의 백신 (수급의) 어려움을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백신 스와프가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지난해 코로나19 유행 초기 한국 정부가 미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직접 공수해준 사례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미국과 진지한 협의는 하고 있다. 다만 미국도 국내 사정이 아직도 매우 어렵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하고 있다"며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지만 미국은 올해 여름까지 집단면역을 이뤄야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우리는 한미 동맹이라는 양국 간 특별 관계를 감안해서 국내 수급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도 미국정부의 요청에 따라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공수해 미국 측에 전달했다"며 "이런 사정을 미국 측에 설명하고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미국 측으로부터 백신 수급에 도움을 받기 위해 쿼드 가입,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건설 등의 호응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양국간의 협력이 외교적 분야에서의 논의와는 별개"라며 "양국간 논의되고 있는 한미동맹 강화, 북한 비핵화 문제, 미중 갈등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라든지 이런 것들과 백신 협력은 연관이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도 "(반도체 협력 등) 민간 기업들의 협력 확대가 미국 조야로부터 한국이 백신 어려움에 처해 있을 때 어떤 도움을 줘야겠다는 여론 형성에는 도움이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