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포스트 코로나, 포용성 강화 다자주의 중요"
보아오포럼 개막식 영상 메시지…"서로 존중하며 동등하게 협력하자"
입력 : 2021-04-20 11:43:13 수정 : 2021-04-20 11:43:1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포용성이 강화된 다자주의 협력과 자유무역 강화를 통해 세계 경제회복을 앞당길 것을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개최된 '2021년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인류는 결국 코로나를 이겨내고, 코로나 극복의 힘이 되었던 포용과 상생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가장 유용한 정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교역·투자 환경이 위축되고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당장에는 자국 경제를 지키는 담이 될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세계 경제의 회복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큰 나라와 작은 나라,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서로를 존중하며 동등하게 협력할 때 인류의 미래도 지속가능해질 것"이라며 "지난해 체결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역내 경제 협력의 속도를 높이고, 다자주의에 대한 신뢰 회복과 자유무역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시아에서부터 코로나에 공동대응해야 한다"면서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 주도로 지난해 12월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통한 역내 협력 내실화도 기대했다.
 
아울러 "'녹색 회복'을 위한 공동행동은 매우 시급한 문제"라면서 한국의 그린 뉴딜과 2050년 탄소중립 비전을 설명하고, 오는 5월 개최될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 서울 정상회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데 적극 기여할 뜻을 밝혔다.
 
끝으로 "신기술과 혁신 거버넌스 협력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면서 "한국은 디지털 분야 공적개발원조(ODA)를 비롯해 디지털 강국의 경험과 성취를 공유해나가겠다"며 각 나라가 필요한 전문의료인력, 제조업·IT 기술인력 등 맞춤형 인재양성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보아오포럼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불린다. '세계 대변화 국면'을 주제로 온·오프라인에서 함께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60여 개국에서 4000여 명의 정치인·기업가·학자·언론인 등이 참석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글로벌 위기 상황에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통상 보아오 포럼은 3월 말에서 4월 초에 열렸지만 올해는 4월 하순으로 잡혔다. 일각에선 미중 갈등 국면에서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주재하는 '기후정상회의'를 염두에 두고 일종의 기선제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개최된 '2021년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