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우외환' 청와대, '홍남기 총리카드'로 정면 돌파할까
4·7 재보궐선거 이후 정세균 사의 가능성…문재인정부 마지막 개각할듯
입력 : 2021-04-01 15:39:31 수정 : 2021-04-01 15:39:3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부동산 사태' 등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홍남기 국무총리' 발탁과 대규모 4월 개각으로 분위기를 쇄신하고 임기 말 성과내기에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4·7 서울·부산 재보궐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선거 직후 대선 출마를 위해 사퇴할 가능성이 높다. 후임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언급된다.
 
이 가운데 역대 최장수 경제수장인 홍 부총리의 승진 발탁 가능성에 무게가 쏠린다. 2018년 12월 공식 취임한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에 성과를 냈고, 코로나19 경제위기도 무난히 극복하고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한국의 미래먹거리를 위한 '한국판 뉴딜'을 진두지휘하면서 문 대통령의 신뢰가 매우 두텁다.
 
최근 문 대통령이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 경제정책비서관을 모두 개획재정부 출신 인사들로 교체하고, 기재부 1·2차관을 새로 임명한 것도 '홍남기 총리체제'를 염두에 둔 사전 조치인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홍 부총리는 행시29회, 이호승 정책실장은 행시32회로 홍 부총리가 주도권을 쥘 수 있는 구도다.
 
홍 부총리의 후임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고형권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대한민국 대표부 대사 등이 언급된다. 그러나 홍 부총리가 부총리직을 유지하면서 문 대통령과 임기를 함께 할 가능성도 있다.
 
일부 장관들의 교체 역시 전망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이미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교체 1순위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임기 2년을 전후한 장관들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들 장관들의 후임에는 민주당 출신 전·현직 의원들의 대거 입각이 유력하다. 문재인정부 임기 1년을 남기고 각종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선 정무감각과 업무추진력이 있는 인사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여야가 첨예하게 맞붙을 인사청문회 정국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검증이 끝났고, '전투력'이 있는 정치인 출신이 유리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홍남기 국무총리’ 발탁과 대규모 4월 개각으로 분위기를 쇄신하고 임기 말 성과내기에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사진은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