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일반 국민 위한 예방접종 첫발…대상자 적극 참여"
정 총리 "백신여권 도입 논의 적극 참여해 미리 준비"
입력 : 2021-04-01 09:09:58 수정 : 2021-04-01 09:09:58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75세 이상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1일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병원이나 시설에 계신 분이 아닌, 일반 국민을 위한 예방접종이 드디어 첫발을 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 75세 이상은 전체의 8%가 채 못되지만, 사망자는 전체의 74%를 차지하고 있어 치명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자녀분들께서는 이번 접종을 연로하신 부모님께 드리는 백신효도라고 생각해달라"며 "자녀분들이 시간을 내어 부모님을 도와드릴 수 있도록 각 지자체에서는 주말에도 접종센터를 최대한 운영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어르신들께서도 코로나19의 두려움에서 벗어나 스스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백신여권 도입과 관련해 정 총리는 "국제적인 백신여권 도입 논의에도 적극 참여해 국민들께서 보다 편리하게 국내·외를 오가실 수 있도록 미리미리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