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독일어 버전 서비스 출시…"유료 모델 도입"
네이버 "글로벌 성장 가능성 이미 검증…유료 콘텐츠 성장 기대"
입력 : 2021-04-01 10:36:33 수정 : 2021-04-01 10:36:3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네이버웹툰이 독일어 버전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9년 스페인어와 프랑스어 서비스를 선보이며 유럽시장에 진출한 이후 이번 독일어 서비스 확대까지 더해 유럽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NAVER(035420)(네이버)는 해외 진출 초기에 무료 서비스만 선보인 뒤 유료 기능을 단계적으로 도입한 것과 달리 이번 독일어 버전 출시와 함께 유료 모델을 도입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과 남미에서 웹툰의 성장 가능성을 검증함에 따른 조치다. 네이버웹툰의 지난해 유료 콘텐츠 거래액은 8200억원 수준으로, 이번 독일어 서비스 추가는 글로벌 유료 콘텐츠 거래액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 측은 “월간 순 사용자 수 7200만을 돌파한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1위 사업자로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독일에서도 웹툰 생태계를 넓혀나갈 예정”이라며 “독일은 유럽에서 가장 큰 만화 시장으로 만화 콘텐츠가 대중화돼 있고 전 세계적으로 디지털 만화 시장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네이버웹툰이 독일에서도 빠른 속도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웹툰은 먼저 국내와 영어권에서 발굴한 콘텐츠 가운데 서구권에서 인기가 좋은 약 20개 작품을 독일어로 번역해 현지 사용자들에게 선보인다. 네이버에 따르면 우리나라 작품인 △여신강림 △재혼황후 △전지적 독자 시점 △더 복서 등을 비롯해 미국 작품 △Lore Olympus △Unordinary 등이 독일에서 연재를 시작했다.
 
네이버웹툰은 양질의 콘텐츠와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에 기초해 웹툰 독자를 확보하는 한편, 이후에는 로컬 창작자들과도 다양한 방식으로 협업해 현지화도 강화할 예정이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독일 독자들도 네이버웹툰의 다양한 작품들을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전 세계 사용자들도 독일 언어권의 작품들을 곧 만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웹툰이 독일어 버전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는 우리나라 작품‘재혼황후’의 주인공 나비에가 독일어로 “환영합니다. 독자 여러분”으로 인사하는 모습. 이미지/네이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