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사회 내 ESG위원회 신설…지배구조 선진화 속도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 신임 사외이사 선임
입력 : 2021-03-29 16:09:15 수정 : 2021-03-29 16:09:15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화(000880)가 이사회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활동 활성화를 위한 위원회를 신설한다. 그룹의 모기업으로서 지배구조 선진화를 이루고 ESG 경영의 모범을 보여 그룹 전 계열사로 자연스럽게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한화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ESG 가치창출 및 컴플라이언스 내실화를 기업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인식하고 실효적인 대응을 추진하기 위해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ESG 위원회는 회사 내 조직이 아닌 법령상 최고의사 결정기구인 이사회 내 신설하기로 결의했다. 독립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위원회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구성했다. 
 
ESG 위원회는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ESG 관련 회사 내 제반 현황과 추진 실적을 점검하게 된다. 여기에 주요 보직 팀장들이 참여하는 ESG 협의체를 실무 조직으로 신설, 위원회의 실질적인 운영에 힘을 보탠다. 위원회는 준법통제활동 계획과 실적, 컴플라이언스 이슈 사항을 심도 있게 살피는 컴플라이언스 업무도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ESG 위원회 신설을 계기로 한화는 계열사들과 함께 ESG 관점에서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비재무적 리스크를 충실히 관리·감독하고, 새로운 ESG 투자 흐름에도 능동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옥경석 한화 이사회 의장은 "ESG 위원회 신설로 ESG와 컴플라이언스 활동을 보다 내실화하고자 한다”라며 “위원회가 심의한 주요 정책을 빠르게 의사 결정해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학부 교수 신임 사외이사 선임안이 의결됐다. 한화는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 교수의 경험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교수는 한국외국어대학교 국제지역대학원 원장,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심사기구 의장 등을 역임했다. 
 
한화 관계자는 "이사회 운영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고, 사외이사 중심으로 소위원회를 구성해 경영 투명성을 제고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