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기술 라인업 강화…2025년 판매량 50% 확대
폐플라스틱 분해로 얻은 원료로 화장품 공병 등 생산
입력 : 2021-03-16 09:57:21 수정 : 2021-03-16 09:57:2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케미칼(285130)이 화학적 재활용(케미칼 리사이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연내에 출시한다. 지속가능한 친환경 패키징 솔루션(SPS) 라인업을 확대해 오는 3분기부터 상업 생산에 들어가는 등 2025년까지 친환경 패키징 소재 판매비중을 50%까지 확대한다.
SK케미칼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 (SPS, Sustainable Packaging Solution)’으로 만들어진 화장품 용기.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은 폐플라스틱을 분해해 얻은 원료를 사용하는 '케미칼 리사이클' 기술을 적용한 ‘에코트리아 CR’을 연내 출시해 SPS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코폴리에스터 판매량의 50%까지 늘린다는 것이다. 
 
SK케미칼은 케미칼 리사이클 제품인 ‘에코트리아 CR’ 설비 보강 등 사업화 준비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3분기내 상용화 제품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존에 수거된 페트(PET)병 등을 잘게 분쇄해 가공한 재생원료(PCR)를 사용하는 '물리적 재활용'을 통해 제조된 소재는 수거, 세척 등의 과정을 거쳐 원래 소재의 색상, 탁도 등을 유지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다. 또 플라스틱을 녹였다가 다시 제품화하는 과정에서 고유의 물성을 유지하기 어려워 섬유 등 일부 분야에만 사용이 국한된다. 
 
반면 케미칼 리사이클 기술은 플라스틱을 분해시켜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기술로,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 저하없이 반복해서 재활용이 가능하다. 
 
SK케미칼의 ‘에코트리아 CR’은 화학적 리사이클 기술로 분해한 원료를 50% 사용하면서도 코폴리에스터 고유의 투명성과 외관, 내화학성 등의 기능성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높은 기능성과 투명성을 필요로 하는 화장품 용기, 블리스터 포장, 데코쉬트 등으로 소재의 사용 폭을 대폭 확장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에코트리아 CR이 출시되면 △케미칼 리사이클 원료를 사용한 ‘에코트리아 CR’ △재활용 페트 원료(PCR)를 사용한 ‘에코트리아 R’ △바이오매스 소재가 사용된 ‘에코젠 클라로’로 업계 최고 수준의 다양한 친환경 패키징 소재 라인업을 확보하게 된다.
 
에코트리아 R은 재활용 페트 원료(PCR)를 30% 포함하고 있으며, 글로벌 리사이클 스탠다드(GRS) 인증을 획득했다. 에코트리아 R과 에코젠 클라로는 내화학성이 우수하고 두꺼운 용기를 만들어도 높은 투명성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제 플라스틱 수지 식별코드 1번인 페트로 분류돼 해외에서 사용후 페트로 재활용할 수 있어 해외 시장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SK케미칼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2025년까지 SPS 소재 판매비율을 코폴리에스터 판매량의 50%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최근 버려지는 플라스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패키징 소재의 친환경성은 소비자의 구매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여겨지고 있다”며 “친환경성과 기능성을 동시에 구현한 차별화된 라인업을 통해 화장품 등 용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2020년 판매량은 전년대비 24% 증가했다. SK케미칼은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 확대에 대비해 코폴리에스터 생산설비 증설을 6월 말 완료하고 케미칼 리사이클 솔루션 제품 생산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체계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