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 작가·윤신애 대표 “넷플릭스 없었으면 제작 불가능했을 것” (종합)
입력 : 2021-02-25 11:35:52 수정 : 2021-02-25 11:35:5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김은희 작가와 윤신애 대표가 넷플릭스 덕분에 킹덤’ ‘인간수업이 세상에 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넷플릭스 See Whats Next Korea 2021’가 25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See What’s Next Korea 2021’ 2016년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전 세계 시청자에게 우수한 한국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는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를 포함한 한국 창작자들이 넷플릭스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나누는 자리다.
 
한국 및 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김민영 총괄이 국내 창작자들과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한국 콘텐츠들을 전 세계에 공개하기까지의 히스토리를, 넷플릭스 강동한 영화 부문 디렉터, 김태원 영화 부문 디렉터, 배종명 시리즈 부문 디렉터, 이기오 시리즈 부문 디렉터가 새롭게 제작되는 한국 오리지널 영화와 다양한 오리지널 시리즈를 소개했다.
 
김 총괄은 “’킹덤인간수업은 설명이 필요 없는 작품이 됐다. 처음에 이게 가능할까 고민했던 작품이다. 이 분들은 넷플릭스와 함께 성장통을 겪어 줬고 전세계가 한국 콘텐츠를 바라보는 시각에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김은희 작가는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킹덤은 제작이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싶다. ‘시그널이 끝난 후인 2016년 처음 기획을 했을 때 목이 날아가는 잔인한 수위 때문에 공중파에서 불가능했다사극에 좀비가 나오기 때문에 제작비도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넷플릭스가 흔쾌히 오케이를 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회의를 할 때 긴장을 했는데 한 번 도 NO라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오히려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 했다. 그리고 너무 한국적인 이야기라서 세계에서 받아들일 수 있을지 고민을 했는데 오히려 우리들은 충분히 흥미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 말이 원동력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윤신애 대표 역시 작가에게 인간수업대본을 받았을 때 너무 좋았다. 하고 싶었는데 넷플릭스 밖에 방법이 없다고 생각했다. 넷플릭스가 없었으면 시작이 불가능했다고 본다. 넷플릭스 역시 이 아이템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거라고 본다. 처음부터 끝까지 확신을 보내줘 그걸 믿고 끝까지 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스토리나 아이템만 보자면 곡해의 여지가 있다. 그런데 넷플릭스와 첫 미팅 때 이 이야기를 왜 하려고 하냐고 물었다. 첫 자리에서 생각했던 것을 이야기했다. 첫 날 이야기 했던 것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 된 것 같다고 밝혔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190여 개국에 공개되면서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큰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다. 한국적인 이야기가 반응을 얻을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했던 것에서 작품에 대한 깊은 고민이 있다면 더 큰 도전이 가능할 것 같다고 했다.
 
윤신애 대표는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하다. 전 세계의 많은 유저들이 추천을 해준 작품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많은 해외의 평까지 받아볼 수 있어서 기쁘기도 하다우리가 생각했던 독특한 이야기가 전 세계에서 된다는 자신감을 얻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무엇보다 김민영 총괄은 한류 드라마와 넷플릭스의 드라마의 성공 방식이 다른 점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 드라마하면 로맨스 중심의 한류 드라마가 이미 팬층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킹덤’, ‘인간수업은 지금까지 한국 드라마의 성공 방식과 다르지만 한국적으로 잘 풀어냈다고 했다. 무엇보다 두 작품이 다양한 스토리의 문을 열어준 계기라고 했다. 더불어 예전에는 글로벌 콘텐츠를 만들고자 한다면 영어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한국말로 된 한국적인 콘텐츠가 될 수 있다는 변화가 생겼다넷플릭스에서도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기대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김은희 작가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킹덤2’에 깜짝 출연해준 전지현 씨가 연기해 준 아신의 이야기를 그리는 킹덤:아신전을 준비 중이다 올해 안에 보실 수 있다고 했다. 윤신애 대표는 진한새 작가랑 넷플릭스 글리치라는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인간수업못지 않은 재미있는 작품이 나올 거라는 생각을 하고 열심히 만들고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넷플릭스 김은희 작가 윤신애 대표. 사진/넷플릭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