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6년만에 적자 탈출…지난해 영업익 9808억원
입력 : 2021-02-09 16:52:17 수정 : 2021-02-09 16:52:1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HMM이 2015년부터 이어진 오랜 부진을 끝내고 지난해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이번 흑자 요인은 상반기 코로나19로 나가지 못했던 물량이 하반기에 쏟아지면서 해상 운임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HMM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 6조4133억원, 영업이익 980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16.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흑자 전환한 1240억원이다.
 
코로나19로 지난해 물동량은 전년 대비 약 9% 감소했으나 아시아~미주 노선을 비롯해 유럽 등 전 노선의 운임이 크게 상승하면서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었다.
 
4분기 매출은 2조66억원, 영업이익은 5670억원이다. 매출은 48.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특히 4분기는 HMM 주력인 컨테이너선의 계절적 비수기지만 아시아~미주 노선 물동량 증가하고 연말, 블랙프라이데이 덕에 물동량이 늘었다. 이밖에 올해 중국 춘절에 대비한 밀어내기 물량도 쏟아지면서 매출 증가에 힘을 보탰다. 물동량 증가로 컨테이너 운임 종합지수(SCFI)는 3분기 평균 1209포인트에서 4분기 평균 1975포인트까지 큰 폭으로 상승하기도 했다.
 
자료/HMM
 
HMM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지난해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적기에 확보했으며 31항차 연속 만선을 이어가고 있다. 기세를 이어 세계 3대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 정회원으로도 가입하기도 했다.
 
코로나19와 미·중 무역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있지만 HMM은 올해에도 수익성 개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현대중공업에서 건조 중인 1만6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을 상반기 안에 인도할 예정으로 이후 원가 구조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과 내부 역량 강화, 영업 체질 개선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우량 화주 확보, 운영 효율 증대와 비용 절감을 통해 글로벌 선사 수준의 경쟁력을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HMM은 "국민과 정부기관,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이번 실적 개선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국적선사의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