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전기버스 보급 나선다…ESG경영 강화
전기버스 판매 시…적립액 환경단체에 기부
입력 : 2020-12-18 17:59:16 수정 : 2020-12-18 17:59:16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전기버스 확대를 위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전기차와 전기버스 등 친환경 교통의 보급 확대를 지원하고 탄소 배출을 저감시키는 게 목표다. 신한금융그룹이 주요 핵심 전략으로 추진 중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 전략'을 친환경 교통시장에 접목한다는 취지가 담겼다.
 
신한카드는 올 연말까지 전기버스 판매 시 1대당 그린마일리지 10만점(10만원)을 적립해, 이를 환경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기부금은 시민들이 친환경 공원을 체험하도록 도심 공원 내 '신한카드 에코존' 구축하는 데 사용된다. 
 
신한카드는 앞서 푸조 전기차가 판매될 때마다 일정 금액을 친환경 단체에 기부하는 ‘푸조 EV-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도 실시했다. 또 고객 호응에 힘입어 ‘DS EV-신한카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도 추가로 진행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그린 모빌리티 캠페인을 통해 실생활에서 더 많은 분들이 탄소 감축 노력에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 전략과 연계해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속적인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업무용 차량의 탄소 배출 감소를 위해 하이브리드 차량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100% 친환경 차량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신한카드가 전기차 판매시 일정 금액을 환경단체에 기부하는 캠페인을 전개한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