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다나와, 자동차 플랫폼 활성화 MOU 체결
콘텐츠 공유 등 공동 마케팅 전개…협업 모델도 발굴
입력 : 2020-12-15 18:19:35 수정 : 2020-12-15 18:19:3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자동차 통합 플랫폼 '신한 마이카'의 활성화를 위해 가격비교 플랫폼 '다나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나와에서 제공하는 자동차 관련 콘텐츠를 공유하기로 했다. 신한금융그룹 자동차 통합 플랫폼 '신한 마이카’와 연계해 자동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도 추진한다. 상호 독자적인 컨텐츠를 개발하면서 협업 모델을 발굴해 장기적인 협력 플랜을 내놓을 방침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자동차 구매 패러다임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이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신한 마이카는 종합 디지털 플랫폼을 목표로 자동차 관련 토탈 서비스와 컨텐츠를 연계해 고객이 가장 먼저 찾는 온라인 자동차 플랫폼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선 최인선 신한카드 멀티 파이낸스(Multi Finance) 그룹장과 안징현 다나와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신한 마이카는 신한금융그룹의 자동차 금융 상품을 한눈에 비교해보고 이용 가능 한도를 통합해서 보여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신한카드가 자동차 콘텐츠 강화를 위해 종합 가격비교 플랫폼 '다나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