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일본 코로나 재확산…디플레·금융불안 우려
유럽 4개월째 마이너스 물가…중국 국유기업 디폴트 우려
입력 : 2020-12-13 12:00:00 수정 : 2020-12-13 13:15:29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유럽 등 주요국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제 타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유럽은 물가 하락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로, 중국은 위기 과정에서 풀린 막대한 돈이 금융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를 보면 지난달 유로지역의 물가상승률은 1년 전보다 0.3% 하락하며 4개월 연속(8월 -0.2%→9월 -0.3%→10월 -0.3%)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물가상승률 하락은 에너지 약세(8월 -0.8%→9월 -0.8%→10월 -0.8%)에 따른 영향이 가장 컸고, 공산품 가격 하락도 영향을 미쳤다. 에너지와 식품을 뺀 근원소비자물가는 9월 이후 3개월 연속 0.2%로, 2011년 통계작성 이후 가장 낮았다. 
 
물가 하락은 코로나19로 취약해진 재정 부담과 기대인플레이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디플레이션으로 이어질 경우 정부부채에 실질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유럽중앙은행이 통화정책을 추가로 완화해 물가 하방위험에 적극 대응하는 방향으로 나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코로나19 악재를 딛고 빠른 경기 회복을 보이면서 지난 5월부터 위안화 강세를 유지 중이다. 11월 말 기준 5월 말에 비해 위안화는 7.8% 절상됐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규모 자금지원으로 화천그룹(10월23일 기준 10억위안), 융청석탄전력(11월10일 기준 10억위안) 등 국유기업의 부채 비율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경쟁력이 낮은 국유기업을 중심으로 디폴트 사태가 나올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시장에 대한 불안감은 상존해 있다.
 
대규모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고 있는 일본도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으로 경기 회복 지연 우려가 제기된다. 일본은 지난달 이후 3차 확진이 본격화되면서 12월 들어 일일 신규 확진자가 2400명 수준으로 확대됐다. 일본은 자국 여행 장려 정책인 고투 캠페인을 일부 중단했다. 
 
일본 정부는 경기회복 지연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8일 73조6000엔 규모의 추가 경제대책을 발표했다. 추경은 코로나19 방역 및 단기부양책, 코로나19 이후의 성장전략인 탄소중립 기술개발, 디지털화 지원 등에 편성됐다. 
 
 
자료/한국은행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