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주택 구매 후 가계 소비 5.2% 늘어”
내구재·비내구재 소비 모두 증가
한은 보고서, "억눌렸던 소비 회복"
입력 : 2020-12-08 12:00:00 수정 : 2020-12-08 13:23:04
[뉴스토마토 이정윤 기자] 주택 구매 이후 전반적인 가계 소비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가구·가전 등 내구재뿐만 아니라 식료품의 비내구재 소비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주택 구매가 가계의 최적 소비 경로에 미치는 영향(BOK 경제연구)’ 보고서를 보면, 주택 구매 시점을 기준으로 가계 소비가 낮은 소비기와 높은 소비기로 구분하는 패턴에서 구매 이후의 소비가 이전보다 5.2% 가량 높았다. 이는 주택 구매 이전과 이후의 소비 수준이 크게 달라졌다는 점을 의미한다.
 
주택 구매 이후 소비가 늘어나는 것은 가계 저축성향이 높아졌다가 해소되면서 억눌렸던 소비가 회복된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는 경제 상황에 대한 완만한 가정하에서 간단한 두 기간의 모형을 활용했다. 또 주택 구매 시점을 기준으로 가계의 비내구재 소비에 동태적인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1999년~2016년 한국노동패널을 사용해 분석했다. 기간 모형을 통해 분석한 결과 가계가 미래의 주택 구매를 위해 구매 이전의 소비를 줄일 유인이 있다고 내다봤다.  
 
8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주택 구매가 가계의 최적 소비 경로에 미치는 영향(BOK 경제연구)’ 보고서를 보면, 주택 구매 시점을 기준으로 가계 소비가 낮은 소비기와 높은 소비기로 구분하는 패턴에서 구매 이후의 소비가 이전보다 5.2% 가량 높았다.  사진/한국은행
 
특히 가구, 가전 등 내구재뿐만 아니라 식료품 같은 비내구재의 소비도 함께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정동재 한은 경제연구원 금융통화연구실 부연구위원은 “주택 구매가 단지 부수적인 내구재 지출을 동반할 뿐만 아니라 위축됐던 비내구재 소비를 해소시킴으로써 소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집값 상승과 주택 구매 증가 등과 연관시켜보면 주택구매가 늘고 구입한 주택 가격이 오르면 소비도 증가할 수 있다고 봤다. 다만, 지나친 가격 상승으로 주택 구매가 늦어지면 소비는 다소 제약될 가능성도 있다.
 
또 최근 대출을 통해 집을 구매하는 경우를 보면 대출 상환 부담은 소비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대출로 집을 구입한 경우 주택구매로 대출금 상환 부담이 늘면서 오히려 주택구매 이후 소비가 억압될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정 부연구위원은 “이러한 결과를 통해 가계의 생애소비 패턴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은 물론, 향후 인구구조 변화 및 주택시장의 사이클 변화가 소비 사이클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경로에 주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