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2030년까지 37.5% 줄인다
'에너지 목표관리 운영 등에 관한 지침' 개정안
입력 : 2020-12-08 16:36:46 수정 : 2020-12-08 16:36:46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37.5% 감축을 목표로 설정했다. 앞서 24.4%로 설정한 국가 감축 목표보다 강화된 수치다. 
 
8일 환경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일환으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 운영 등에 관한 지침'(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2030년까지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기준보다 37.5% 감축한다는 목표가 설정돼 있다. 기준배출량(2007~2009년 평균)을 기준으로 하면 50%를 감축하는 것이다.  
 
이는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의 국가 감축목표(2017년 배출량 대비 24.4%)보다 13.1%포인트 상향 설정한 것이다. 
 
여기에는 45개의 중앙행정기관을 포함 지자체(243곳), 시·도 교육청(17곳), 공공기관(290) 등 782개 기관이 포함된다. 
 
개정안은 2021부터 2030년까지의 목표를 제시한 것이며, 기준배출량 대비 2030년까지 50% 수준으로 줄이고 이후 2050년 이전까지 50%를 추가 감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개정안에는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그린뉴딜 사업 지속적 추진 △공공부문의 '알이(RE)100' 선도적 이행을 통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외부감축 사업 활성화 등의 내용이 신규로 추가됐다. 
 
'알이(RE)100'이란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자발적 캠페인이다. 
 
안세창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미래세대를 위해서 공공부문이 적극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이며, 정부도 그린뉴딜 등 과감한 투자와 제도 마련을 통해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8일 정부가 2030년까지 공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37.5% 감축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사진은 화력발전소의 굴뚝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