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는 시대적 소명, 멈췄지만 다시 시작해야"
'재외공관장회의' 영상 메시지에 "세계의 공감과 지지 모아달라"
입력 : 2020-11-30 21:30:00 수정 : 2020-11-30 21:30: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반도 평화는 국민들의 오랜 숙원이자 우리 모두의 시대적 소명"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시계가 지금은 잠시 멈춰 섰지만,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020년 재외공관장회의(화상) 개회식'에 영상 메시지를 통해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다시 나아갈 수 있도록 재외공관장 한 분 한 분이 외교 최일선에서 세계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고 모아달라"며 이같이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재외공관장들의 노고가 어느 때 보다 컸던 한해"라면서 우리 외교의 최전선을 사수해 주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 준 재외공관과 공관원들에게 각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번 위기를 통해 모든 나라가 연대하고 협력해야 방역에 성공하고, 봉쇄 속에서도 필수 교류를 이어가야 빠른 경제회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속에서도 재외공관장들의 더욱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외교를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책임있는 중견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하면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앞장서줄 것을 바란다"며 △개도국에 대한 맞춤형 ODA 발굴·추진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 보장을 포함한 세계 보건안보 협력 △기후변화 대응 선도를 위한 노력 등을 강조했다.
 
이밖에도 △내년 5월 서울 개최 예정인 제2차 P4G 정상회의 지원 △적극적인 경제외교 △K-방역의 성과와 수출 연계 △'한국판 뉴딜' 각국 모범사례 파악 및 협력 사업 발굴 등도 언급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재외공관장회의는 통상 5일간 서울에서 개최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11월30일부터 12월2일까지 3일간 압축적으로 개최하게 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과 함께 열어가는 밝은 미래'라는 주제로 △경제와 민생에 관한 주제토론 △기업인과의 1:1 화상 상담 △전문가 초청 대화 등으로 진행된다. 비대면 화상회의 장점을 활용, 분야별 전문가와 일반 국민들을 초청해 보다 포용적인 쌍방향 소통 행사로 진행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재외공관장회의(화상) 개회식’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반도 평화는 국민들의 오랜 숙원이자 우리 모두의 시대적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3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