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계 4명, 미 연방의회 진출 축하"
SNS에 하원의원 당선 축하 메시지…"한미관계 발전 위해 함께 협력 기대"
입력 : 2020-11-17 19:55:41 수정 : 2020-11-17 19:55: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미국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한국계 의원 4명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미연방의회, 한국계 의원들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기쁘고 유쾌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미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된 영 김, 미셸 박 스틸, 메릴린 스트릭랜드, 의원과, 재선에 성공한 앤디 김 의원에게 우리 국민과 함께 축하를 전한다"며 "이 분들은 '영옥' '은주' '순자' 같은 정겨운 이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영 김 당선인은 한인 방송 진행자로 활약하며, 한인사회와 미 주류사회의 가교역할을 해왔다"며 "미셸 박 스틸 당선인은 청소년 보호에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지역 커뮤니티 현안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메릴린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시애틀 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라며 "앤디 김 의원은 한국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발의 등 그동안 한반도 평화를 위해 누구보다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쳐 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미 연방의회에 가장 많은 네 분의 한국계 의원이 동시에 진출하게 되어 무척 고무적"이라며 "무엇보다 이 분들이 계셔서 미국의 우리 한인들이 든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미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정겨운 우리 이름들이 더욱 근사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