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22일 APEC·G20 참석…청 "코로나 대응 국제협력 논의"
비대면 화상회의 진행…청 "향후 20년 APEC 미래비전 채택 예정"
입력 : 2020-11-17 17:04:09 수정 : 2020-11-17 17:04:0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21~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다.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되며,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 및 경제회복을 위한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일정을 소개하고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서 APEC 21개 회원국들은 역내 코로나 대응 논의와 함께 향후 20년간 APEC의 장기목표가 될 미래비전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APEC 정상회의 주제는 '공동번영의 회복력 있는 미래를 향한 인적 잠재력 최적화'로 △무역투자 △혁신·디지털 경제 △포용적·지속가능 성장 등 2040년까지 APEC의 활동 방향을 담을 새 미래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APEC은 지난 1994년 정상회의에서 '2020년까지 역내 무역·투자 자유화 실현'을 목표로 한 '보고르 선언'을 발표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우리의 코로나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기여를 소개할 예정"이라며 "세계 공급망 유지 및 디지털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 정부의 사회안전망 강화 노력 등을 역내 포용성 강화를 위한 선도적 과제로 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일과 21일 오후 개최되는 G20 회의 주제는 '모두를 향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다.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 극복 및 미래 감염병 대비역량 제고 방향과 함께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위한 정책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필수 인력의 국경간 이동 원활화 등 코로나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조하고, 우리 정부 그린 뉴딜 및 디지털 뉴딜 정책을 소개한다"며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도 G20이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것을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21~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해 국제사회 코로나19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사진은 지난 15일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