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선오른 김종철·배진교 "여당보다 더 진보적으로"
정의당 새 당대표 양자대결…김 "과감한 정책", 배 "제2창당"
입력 : 2020-09-28 14:13:34 수정 : 2020-09-28 14:13: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당 당대표 경선에서 결선투표에 진출한 김종철·배진교 후보가 "선명한 진보정당을 만들겠다"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차별화 전략을 지속했다. '범여권 정당' '민주당 2중대' 이미지를 탈피해 진보야당으로서 정의당의 독자노선을 확립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김종철 후보는 28일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우리 당이 민주당 보다 더 진취적이고 진보적인 입장에서 과감한 진보적 대안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의 대안이 민주당에서 함께 할 수 있으면 함께 하는 것이고 함께 하지 못하면 당연히 우리는 비판적으로 문제 제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당대표 선거 결선에 진출한 김종철 후보(오른쪽)와 배진교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배진교 후보는 "민주당과는 이미 끝났다"며 김 후보보다 더욱 확고한 입장을 나타냈다. 배 후보는 "민주당은 민주당의 길을 가는 것이고 정의당은 정의당의 길을 가는 것"이라며 "정의당이 정의당의 길을 가기 위해서는 선명하고 진보적인 확실한 정체성을 세우는 문제가 제일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정의당의 저조한 당 지지율과 당대표 선거 투표율에 대해 '선명하지 못한 당의 정체성'을 원인으로 꼽았다. 배 후보는 "투표율이 낮은 것은 그만큼 당에 대한 낙담과 좌절이 많이 깊어져 있다는 방증이라고 생각한다"며 "당 지지율이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당의 정체성을 분명히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후보도 "우리가 좀 더 진취적으로 나가는 것이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대중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에 대해서도 "과감하다는 게 대중적이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며 "전국민재난지원금과 전국민고용보험, 기초자산제 등의 정책 추진을 계속 이야기하는 것이 대중성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두 후보는 당의 조직을 재정비 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에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후보는 "정의당이 지금 조직적으로 많이 어려워졌다. 당원들도 좀 탈당한 상태"라며 "제가 전국을 다니면서 조직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 후보는 "기후정의와 노동존중, 젠더평등이라는 세 가지 가치를 중심으로 전면적인 제2창당을 하겠다"며 "제2창당추진위원회를 대표가 맡으면서 준비에 바로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의 변화를 위해 김 후보는 정책적 대안 수립에, 배 후보는 당의 외연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어 다소 차이가 있었다. 김 후보는 새로운 지도부의 역할에 대해 "정책적으로 과감한 대안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단은 전국민고용소득보험 관련 법안을 통해 '정의당이 굉장히 진취적인 제안을 하는구나'라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배 후보는 "세 가지 가치(기후정의·노동존중·젠더평등)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과 단체, 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치르기 위해서는 서울시장 원탁회의를 제안하겠다"며 "그리고 나서 재창당이 이뤄지면 그 힘으로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이날부터 결선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정의당은 다음달 5일부터 닷새간 온라인 투표를 진행해 9일 결과를 발표하고 당대표를 최종 선출할 예정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