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히어로가 이젠 대세다
‘뮬란’부터 ‘원더우먼 1984’ 그리고 ‘블랙 위도우’까지
입력 : 2020-09-28 08:53:10 수정 : 2020-09-28 08:53:1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여성 감독들이 여성 히어로를 내세운 영화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할리우드 상업 영화 시장에 여성주의가 두드러지고 있다. 최근 개봉한 뮬란부터 개봉을 앞둔 원더우먼 1984’ 그리고 블랙 위도우까지. 조연에 머물던 여성히어로가 급부상 중이다.
 
뮬란은 용감하고 지혜로운뮬란이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여자임을 숨기고 잔인무도한 적들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병사가 돼, 역경과 고난에 맞서 위대한 전사로 거듭나는 얘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세상의 편견과 금기에 맞서 소녀가 전사로 거듭나는 과정을 사실감 있게 그려내 호평 받고 있다. 특히 주인공뮬란의 경우 여성은 좋은 집안과 인연을 맺어 가문을 빛내는 것만이 최고라 생각하는 사회적 편견을 깨고 진정한 자신의 모습으로 모두의 인정을 받는 모습으로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이런뮬란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낸 장본인은 여성 감독 니키 카로다. 니키 카로 감독은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 전설을 바탕으로 한 웨일 라이더’(2004), 미국 최초로 여성 피고가 승소한 성희롱 소송을 다룬 노스컨츄리’(2006), 2차 세계대전 당시 오로지 사랑으로 수백 명의 기적을 키워낸 숨겨진 영웅의 얘기 주키퍼스와이프’(2017) 등 작품을 통해 여성 서사를 섬세하고 의미 있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뮬란에 이어 개봉을 앞둔 원더우먼 1984’블랙 위도우또한 여성 감독의 손끝에서 탄생한 여성 히어로 영화란 점에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원더우먼 1984’는 아마존 데미스키라 왕국 공주이자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히어로원더우먼의 활약을 그리며, 2017년 개봉한 원더우먼의 속편으로 더욱 확장된 세계를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여성 감독인 패티 젠킨슨은 전작 원더우먼에서 똑똑하고 이성적이면서 냉철한 히어로 모습을 그려내 여성 히어로 영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바 있다.
 
또 한 명의 여성 감독 케이트 쇼트랜드가 연출을 맡은 여성 히어로 영화 블랙 위도우어벤져스군단에서 강력한 전투 능력과 명민한 전략을 함께 겸비한 히어로블랙 위도우얘기를 담은 작품이다. 케이트 쇼트랜드 감독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황폐화된 현실을 직시하며 사랑, 죄 그리고 용서의 본질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 로어’(2013)로 제65회 로카르노 영화제 관객상, 3회 북경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당시에도 여성 주인공을 통해 섬세한 감정을 표현해내 화제를 모은 바 있어 블랙 위도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이처럼 새로운 여성 히어로를 내세운 작품들은 시대가 요구하는 사회적 편견을 깨고 도전하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특히 그 주체가 여성 감독이라는 점에서도 변화하는 시대 정신을 담아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뮬란의 주목과 함께 앞으로 이어질 두 편의 영화 원더우먼 1984’블랙 위도우의 흥행 예상도 이런 점이 주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