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영해 침범 말아야"…남북 공동조사 선 그어
사과 이틀 만에 경고성 메시지…군 "정상적 수색활동 전개"
입력 : 2020-09-27 16:02:41 수정 : 2020-09-27 16:02:4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북한이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사과한지 이틀만에 시신 확보 시 우리측에 인도하겠다는 의사를 표하면서도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우리 정부가 구상하고 있는 남북 공동조사 및 추가 조치 가능성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북한은 '남조선당국에 경고한다'라는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에 의하면 남측에서는 지난 월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으며 이 같은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응당한 경각심을 유발시키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케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며 "그러나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공무원 A씨가 타고 있던 부유물만 소각했다는 북한의 발표에 따라 시신과 유류품 등을 찾기 위해 연평도 일대를 수색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해상 수색 활동을 정상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서해 북방한계선(NLL) 부근에 중국 어선이 많이 조업 중이라 그것을 통제하면서 수색을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측은 "지난 25일 우리는 현 북남관계국면에서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남측에 벌어진 사건의 전말을 조사통보했다"며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북과 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그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훼손되는 일이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안전대책들을 보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에 추가 조사 요구와 함께 남북 공동 조사 제안을 구상했지만 북한이 이에 대한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한 상황에서 이번 사안에 대한 추가적 조치에 대해서도 불가하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인천해양경찰이 26일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47)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는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