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북 향해 "남북 공동 조사 수용 촉구"
"시신 화장 여부 등 남북 기존 발표 차이"
입력 : 2020-09-27 15:12:11 수정 : 2020-09-27 15:12:11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북한을 향해 남측의 공동 조사 제안을 신속히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북한은 어업지도원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다만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면서 "따라서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전통문을 보내 A씨가 피살된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나 북측의 설명엔 A씨가 귀순 의사를 밝힌 내용이 없는 데다, 시신이 아닌 부유물을 해상 소각했다는 주장 역시 군 당국이 첩보에 기반해 파악한 정보와 배치된다. 또 당시 북한군 수뇌부 지시 여부도 의문으로 남아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북한을 향해 남북공동조사 수용을 촉구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지난 25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같은 당 전해철 의원과 대화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