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노조·노련 만난 박능후 "협약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노력할 것"
보건의료노조·의료노련, 정부·의협 '밀실협상' 지적
건강보호 공동 목표…주요 논의에 적극적 역할 당부
지역의료 강화대책에 따라 시설보강 등 이행할 예정
입력 : 2020-09-08 15:48:12 수정 : 2020-09-08 15:48:12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한의사협회와 의과대학 정원 확대·공공의대 신설 등 보건의료 정책을 협상한 것을 두고 반발하는 보건의료분야 노동계를 만나 ‘공공의료 확충 의지’를 드러냈다. 의협과 합의는 건강 보건의료제 발전의 공동 목표로 ‘의협-더불어민주당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8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나순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신승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의료노련) 위원장과 만나 주요 의료계 현안을 논의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움에도 의료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노동계에 감사드린다”며 “보건의료 종사자들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보건의료 발전에 함께 기여하는 공동의 목표를 가진 정책파트너”라고 언급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나순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신승일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의료노련) 위원장과 만나 주요 의료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박 장관은 이어 “지역 및 필수의료 육성과 지원,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보건의료발전을 위한 주요 논의에 적극적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의사 인력 확대와 공공의과대학 등 미래 공중보건 위기를 위해 백년지대계를 수립하지는 못할망정 그나마 필요한 최소한의 조치마저 의정 합의라는 이름으로 후퇴한 것에 참담한 신경”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백기 투항 수준의 참담한 결과에 대해 다른 어떠한 말로 설명 가능한지 되묻고 싶다. 국민을 배제한 이번 의정 합의는 당장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승일 의료노련 위원장도 “노사정 합의에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내용이 있는데도 이를 위한 단계적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료기관 확충에 대한 의정 간 합의는 노사정 합의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훼손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합의문에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구조 개선 논의를 의협과 새 협의체로 논의하겠다고 했다”며 “다른 단체를 고려하지 않고 경청하지 않는 점들은 건강보험법상 건정심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 와 관련해 박능후 장관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에 따라 공공병원 신축, 지방의료원 시설·장비 보강 등을 이행할 예정”이라며 “대한의사협회와 더불어민주당 간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에 따라 공공의료 확충 대책을 마련하는데 노력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보건의료노조와 의료노련 측은 국민의 의료서비스 개선 바람과 단체 경청 등 합의사항을 반드시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