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율 높다" 지적에…네이버파이낸셜 "카드수수료·부가서비스 비용 포함된 수치"
입력 : 2020-09-01 16:31:29 수정 : 2020-09-01 16:31:29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네이버페이와 배달의민족 서비스의 수수료율이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사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PG(결제대행)사 전자금융결제 현황에 따르면 PG사의 수수료 수입은 2018년 2조970억원, 2019년 2조4830억원, 2020년 상반기 1조5450억원으로 매년 늘었다. 3년간 네이버파이낸셜의 수수료 수입은 1조1210억원, 우아한 형제들(배달의민족 운영)은 3630억원으로 집계됐다. 네이버페이와 우아한 형제들은 PG사 중 수수료율이 2.8%로 가장 높았다. 
 
권 의원은 "PG사는 전자금융거래법에 따라 금융감독원의 감독을 받고 있지만 표준약관·수수료·판매금액 정산 등 가맹점이나 영세 판매업체에 대한 보호조치가 미흡하다며 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파이낸셜은 수수료에는 카드사에 지불해야 하는 결제수수료와 다른 PG사가 제공하지 않는 부가서비스 비용이 포함돼 수치만으로 막대한 수익을 냈다고 판단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수료율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 회사측은 "스마트스토어와 주문형페이의 경우 주문 접수·발송·교환·회원관리·포인트적립 등의 기능을 제공하므로 동일 비교가 어렵다"고 반박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