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공동체 생명·안전 위협 행위 엄정 조치"
"교계, 책임있는 자세로 자발적 방역조치 강화해야"
"홍수피해 지원 기준 현실화할 것"
2020-08-16 15:54:35 2020-08-16 15:55:35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번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공동체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말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사흘 연속 100명 이상 발생하고 있고 특히 어제는 279명이 확진돼서 5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 3일간 신규 확진자의 90%가 수도권에서 발생했고, 이 중 일부 교회에서 비롯된 감염이 70%에 육박하는 등 지난 2월 신천지발 집단감염으로 시작된 대구·경북 사태가 수도권에서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의 우려가 깊다"고 말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확산세를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지금의 확산세를 조기에 억제하는데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신속한 검사와 철저한 격리, 빈틈없는 추적관리지만 일부 교회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격리조치, 진단검사 등 방역조치에 비협조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제 있었던 광복절 집회에서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무시하거나 심지어 경찰에 대해 폭력을 행사한 사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아무리 노력해도 각 교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없으면 지금의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면서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과 함께 교계에서도 책임있는 자세로 자발적인 방역조치를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수도권 각 지방자치단체와 방역당국에는 수도권 확진자에 대한 치료와 접촉자 관리에 세밀한 당부를 요청했다.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와 관련해서는 "신속한 피해 복구로 이재민들께서 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피해지원 기준도 현실화해 생활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집중호우 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분석을 통해 항구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